[본투글로벌센터]독일 조선해양 전시회서 ‘AI 기반 운항 모니터링’ 서비스 첫 공개

독일 조선해양 전시회서 ‘AI 기반 운항 모니터링’ 서비스 첫 공개

본투글로벌센터

해양 특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제공하는 씨드로닉스(대표 박별터)가 올 9월 ‘안전 선박운항 및 효율적 항만운영 보조 솔루션’을 새로 내놓는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 멤버사인 씨드로닉스는 9월 6일부터 나흘 동안 독일에서 열리는 SMM2022(함부르크 조선해양 기자재 전시회)에서 해당 솔루션을 처음 공개하고 글로벌 진출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올해 30회를 맞는 SMM은 세계 최대 조선해양 박람회 가운데 하나로 100여개국 2200여개 기업과 4만명이 넘는 참관객이 방문한다. 씨드로닉스는 이번 박람회에 ‘AI 기술 기반 운항 모니터링 시스템(NAVISS)’과 ‘AI 기술 기반 접안 모니터링 시스템(AVISS)’을 선보인다. 처음 공개하는 NAVISS 서비스 1.0의 사용자 편의성·기술력을 강조해 선박 자율운항 제품에 관심이 높은 유럽 선주와 해운사 등에 어필한다는 전략이다. NAVISS는 선박 연안 및 협수로 운항 보조 제품이다. 실시간 360° 선박 어라운드 뷰, 주변 장애물 인식 및 충돌 경보를 제공함으로써 선장·항해사의 상황 인식 능력을 높여 안전 운항을 돕는다. 고도화된 자체 인공지능 항만 환경 인식 기술이 영상만으로 사람, 소형 선박 등 주변 환경을 즉각 인식할 수 있게 돕는 셈이다. NAVISS는 국내 대형 해운사, 중공업사 등과 성공적인 테스트를 거쳐 현재 국가 특수목적선 등에 설치되고 있다. 해외 조선소·선사 등의 제품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NAVISS 서비스 1.0은 이번 론칭을 기점으로 2023년부터 국내외에 본격적으로 상용화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형 선박 접안 보조 및 항만 운영 관제용 시스템인 AVISS도 전시하는데 선박과 부두 사이 거리, 접근 속도, 실시간 선박 영상 등을 웹 서비스로 제공하는 형태다. 접안 작업 관리자(도선사/예인선)와 항만 관리자(항만 운영사)가 접속해 사용할 수 있다. AVISS는 물동량 기준으로 전 세계 6위인 부산항을 비롯해 인천항, 울산항 등에서 실제 사용되고 있다. 울산항에는 올해 말까지 울산항만공사와 함께 제품 시범 단지를 조성한다. 설치 확대와 더불어 AVISS 서비스도 내년 상반기 업데이트 버전을 론칭한다. 접안 및 항만 운영의 효율성 증진을 위한 접안 시간 예측, 선박별 평균 부두 점유시간 기능 등을 추가한다. 씨드로닉스 담당자는 “본격적으로 국내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는 시점에 전시회를 통해 세계적인 조선 해운 기업들에 자사 NAVISS 서비스를 최초 공개할 수 있게 돼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내 AI 자율운항 솔루션 선도 기업으로서 자사 AI 기술의 우수성과 제품의 혁신성을 선보이고 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첨부파일
 
1100
IANEWS
2022-12-01
1099
IANEWS
2022-12-01
1098
IANEWS
2022-12-01
1097
IANEWS
2022-12-01
1096
IANEWS
2022-12-01
1095
IANEWS
2022-12-01
1094
IANEWS
2022-12-01
1093
IANEWS
2022-12-01
1092
IANEWS
2022-11-01
1091
IANEWS
2022-11-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