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파나시아와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 공동 연구

파나시아와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 공동 연구

선박 실증 및 양사간 기술, 노하우, 정보 제공 등 업무 협약

2050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국내 연구 개발에 참여

HMM

HMM이 파나시아와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 공동 연구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선박용 탄소 포집 시스템은 선박 운항 시 발생하는 배기가스 내 이산화탄소(CO₂)를 포집해 배출을 방지하는 온실가스 대응 기술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HMM은 실증을 위한 선박을 제공하며, 파나시아는 선박 실증을 통해 경제성 및 타당성을 검토한다. 또한 양사는 포집된 탄소의 처리방안을 공동 연구하기로 했다. 선박에서의 탄소 포집 기술은 현재 조선사 및 친환경 설비 기업 등 여러 기관에서 연구 진행 중이다. 파나시아는 친환경 설비 전문 기업으로 2020년부터 경남 진해에 자체 구축한 테스트 바지선(TEST BARGE)에서 탄소 포집 실증 설비를 통한 기술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선박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50년까지 단계적으로 배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산화탄소는 선박에서 나오는 대표적인 온실가스로 에너지효율등급지수(EEDI/EEXI) 기준의 배출량 규제를 충족하지 못 할 경우 선박 운항에 많은 제약을 받는다. 또한 EU도 지난해 핏 포 55(Fit for 55)*를 발표하며 해운분야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한 입법을 추진하고 있어 해운업계는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다방면의 전략 수립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규봉 HMM 해사총괄은 “탄소 중립을 위한 대체수단으로 거론되는 탄소 포집 시스템 연구개발에 공동으로 참여함으로써 해외 기술 의존에서 벗어나 국내 기술 발전에 기여함과 동시에 당사의 탄소 중립 목표 달성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HMM은 글로벌 선사 중 두 번째로 ‘2050년 탄소중립’ 중장기 목표를 선언하는 등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또한 2030년 예상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21.5 % 감축 등 목표를 구체화했다.


첨부파일
202210_031.jpg  
1100
IANEWS
2022-12-01
1099
IANEWS
2022-12-01
1098
IANEWS
2022-12-01
1097
IANEWS
2022-12-01
1096
IANEWS
2022-12-01
1095
IANEWS
2022-12-01
1094
IANEWS
2022-12-01
1093
IANEWS
2022-12-01
1092
IANEWS
2022-11-01
1091
IANEWS
2022-11-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