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 방안 확정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 방안 확정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서울청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
지난 ’16년 국제해사기구(IMO)가 황산화물(SOx) 규제 강화(’20년, 3.5%→0.5%)를 결정한 후,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은 꾸준히 증가해왔으며, 특히 최근에는 상선 분야에서도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으로의 전환이 늘어나고 있다.
* 전 세계 LNG추진선 현황(척): (’14) 68 → (’15) 101 → (’16) 186 → (’18.5) 254(DNV-GL)
* 현재 운영 중인 LNG추진선 중 일반상선(컨테이너선·벌크선·탱커) 비중은 13%(16척)에 불과하나, 건조 중인선박 포함 시 28%(73척)로 대폭 증가

또한, 항만도시의 경우 대형 선박에서 배출되는 가스와 오염 물질, 미세먼지 등으로 인해 대기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국내 선사들은 기존 대비 약 20% 높은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 선가와 국내에 부족한 액화천연가스(LNG) 연료공급 체계 때문에 발주에 소극적이었다.
이에 정부는 국제 해양환경 규제를 해운·조선·항만 분야 간 상생 성장의 동력으로 전환하고,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까지 고려한 해운·조선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국내 액화천연가스(LNG)연료추진선 연관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우선 공공·민간의 액화천연가스 추진선 도입 등 시범 발주를 지원하고, 폐선 보조금 확대, 국내연안 규제지역(ECA) 지정 타당성 검토 등을 추진한다.
또한 액화천연가스 추진선 관련 핵심기술개발, 국제표준화 지원 등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친환경기자재 업체 ‘운행실적(Track-Record)’ 확보를 지원하기 위한 실증사업도 신규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시가스사업법’에 ‘선박용 천연가스사업(가칭)’을 신설하고, 선도적 인프라 투자를 통하여 초기 액화천연가스 벙커링 시장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이인호 차관은 “향후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대응과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액화천연가스(LNG)추진선 발주 확대는 반드시 필요하고, 이는 조선·해양 분야 신성장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그간 액화천연가스 추진선 연관산업 초기육성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국민의 안전과 건강까지 고려한 조선·해운정책의 대전환을 뒷받침하기 위해 선제적 시장창출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180601_056.jpg  
1630
IANEWS
2018-12-03
1629
IANEWS
2018-12-03
1628
IANEWS
2018-12-03
1627
IANEWS
2018-12-03
1626
IANEWS
2018-12-03
1625
IANEWS
2018-12-03
1624
IANEWS
2018-12-03
1623
IANEWS
2018-12-03
1622
IANEWS
2018-12-03
1621
IANEWS
2018-12-0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