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日 최초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준공
日 최초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준공
LS산전

한국전력공사(조환익 사장)와 LS그룹(구자열 회장)이 손을 잡고 한국 기술력으로 직접 건설한 일본 홋카이도 최대 규모 태양광 발전소가 완공됐다. 한전의 해외 첫 태양광 발전소 사업이자, LS산전이 현지에서 처음 진행한 ESS(에너지저장장치) 연계 태양광 발전소 건설(EPC) 및 운영(O&M)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됨에 따라 추가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LS그룹은 지난 10월 26일 일본 홋카이도 치토세시에서 한전 조환익 사장, LS그룹 구자열 회장, LS산전 구자균 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28MW(메가와트)급 ‘치토세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현지 신재생에너지 기업 에너지 프로덕트와 함께 사업 개발과 투자를 추진하고, LS산전을 포함한 10여 개 국내 기업이 기자재 납품 등 공동 참여한 글로벌 태양광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다.
한전은 특수목적법인(SPC)의 지분 80%를 보유한 최대 주주로 자금조달과 발주 등 프로젝트 전반을 주도하고, LS산전은 약 97억엔 (한화 약 980억 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해 책임준공과 발전효율을 보증하고, 설계·조달·시공 및 향후 20년 간 운영·유지를 맡아 진행한다.
치토세 태양광발전소는 일본 최초의 ESS 연계 융·복합 태양광발전소로 홋카이도 신치토세 국제공항 인근 약 108만 제곱미터(㎡) 부지에 태양광 모듈 약 13만 장과 13.7MWh급 ESS가 구축됐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는 PPA를 체결한 홋카이도전력을 통해 향후 20년에 걸쳐 kWh(킬로와트시)당 40엔에 판매될 예정으로, 한전은 연간 1만 여 가구에 공급 가능한 28MW의 전력을 판매해 317억 엔(한화 3,174억 원)의 전력판매금과 약 64억 엔(640억 원)의 배당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LS그룹 관계자는 “일본 시장에서 제품력과 사업 역량을 인정받은 만큼 동남아 등 해외 시장에서 차별화된 전략을 통해 본격적인 성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첨부파일
 
696
IANEWS
2017-12-04
695
IANEWS
2017-12-04
694
IANEWS
2017-12-04
693
IANEWS
2017-12-04
692
IANEWS
2017-11-02
691
IANEWS
2017-11-02
690
IANEWS
2017-11-02
689
IANEWS
2017-11-02
688
IANEWS
2017-11-02
687
IANEWS
2017-11-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