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이동식 천연가스 압축이송장비 상업운전 개시
이동식 천연가스 압축이송장비 상업운전 개시
국내 최초로 개발 성공, 연간 약 6억 원 이상 비용절감 기대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사장 이승훈)가 4월 21일 전라남도 담양군 소재 오계관리소에서 국내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한 이동식 천연가스 압축이송장비의 상업운영을 성공적으로 개시했다.
이동식 천연가스 압축이송장비란 가스관 교체 또는 이설 공사 시 배출되는 가스를 회수하여 압력을 가해 재송출하는 장치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2003년 미국으로부터 이 장비를 도입하여 장기간 운영해왔으나 기술력 확보 및 원가절감을 위해 대전충청지역본부를 주축으로 중소협력업체인 광신기계공업(주)과의 협업을 통해 지난 해 11월 국산화 개발에 성공했다.
특히, 가스공사 대전충청지역본부는 이 장비를 통해 향후 연간 약 6억 원의 원가절감 효과를 거두어 국민편익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스공사 오무진 대전충청지역본부장은 “가스공사는 천연가스 공급과정에서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에너지 절약에 앞장서고 있다”며, “특히 이 과정에서 중소기업과의 기술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러한 활동들이 국민 여러분의 편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653
IANEWS
2017-06-02
652
IANEWS
2017-06-02
651
IANEWS
2017-06-02
650
IANEWS
2017-06-02
649
IANEWS
2017-06-02
648
IANEWS
2017-06-02
647
IANEWS
2017-05-02
646
IANEWS
2017-05-02
645
IANEWS
2017-05-02
644
IANEWS
2017-05-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