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에코스트럭처 오픈 IoT 애플리케이션 출시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에코스트럭처 오픈 IoT 애플리케이션 출시
슈나이더 일렉트릭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와 협업하여 클라우드 기반의 오픈 IoT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오픈 IoT 애플리케이션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너지 관리 및 공정 최적화를 이루는 통합 기술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를 접목시킨 것으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파트너십의 주요한 성과이다. 이를 통해 인더스트리, 빌딩, 그리드와 데이터센터 등 전반적인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구현하여 비즈니스 의사결정을 개선하고 공정 생산성과 효율성 제고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새로운 오픈 IoT 애플리케이션은 상호운용이 가능하며 개방된 에코스트럭처 아키텍처와 애저의 컴퓨팅 기술력으로 간편하게 통합이 가능한 최첨단 분석 툴, 유지보수 및 트레이닝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뿐만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HoloLens) 기술로 혼합현실 (Mixed Reality)과 같은 차세대 기능을 제공한다. 최첨단 디지털 홀로그램과 업무 행동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여 운영자 및 유지보수 담당자의 사용자 경험(UX)을 향상시키고 공정 최적화와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를 제공 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인더스트리 유지보수, 자산 성과(Asset Performance)와 트레이닝 부문에서 혼합현실(MR) 기능을 활용하여 작업자 안전성은 물론 플랜트 생산성과 효율성을 개선할 수 있도록 홀로렌즈 도입을 추진한다. 따라서 공정 설계, 공정 시뮬레이션, 엔터프라이즈 자산 관리(Enterprise Asset Management) 솔루션에 홀로렌즈 기술을 지속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홀로렌즈는 플랜트의 공정 최적화 및 에너지 관리를 개선시키는 플랜트 전문 에코스트럭처 인더스트리(EcoStruxure for Industry) 솔루션의 기능으로 제공되어, 운영 및 유지보수 담당자의 안전과 자산 성과를 크게 향상시킨다. 현장에서 근무하기 전에 작업자가 시뮬레이션으로 실제와 비슷한 상황에 투입되어 효과적인 운영 의사결정을 진행하게 하고 공정에 대해서 정밀하게 평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뮬레이션을 통해 생동감 있는 트레이닝을 진행하여 작업자가 업무 전문 지식을 습득하고 현장에 적응하는 시간을 절감시키며 현장에서 발생하는 치명적인 오류를 줄여, 보다 능동적이고 예지적으로 유지보수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파트너십은 최첨단 분석 솔루션을 개발하려는 취지에서 비롯되었다. 또한 업계 유수의 파트너들과 에코스트럭처 아키텍처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등 하나의 에코시스템(Ecosystem)을 구축하려는 슈나이더 일렉트릭 전략의 일환이다.


첨부파일
 
1346
IANEWS
2017-08-01
1345
IANEWS
2017-08-01
1344
IANEWS
2017-08-01
1343
IANEWS
2017-08-01
1342
IANEWS
2017-08-01
1341
IANEWS
2017-08-01
1340
IANEWS
2017-08-01
1339
IANEWS
2017-08-01
1338
IANEWS
2017-08-01
1337
IANEWS
2017-08-01
1 [2] [3] [4] [5] [6] [7] [8] [9] [10]